락앤락 써포터즈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

써포터즈 담소방 즐거운 일, 여성들만 공감할 수 있는 사연, 신입회원인사 그 무엇이든 좋습니다! 이 곳은 함께 나눌 수록
공감 두배~ 기쁨 백배가 되는 곳이니까요^^ (글 작성시 해피지수 30점-1일1회 적용, 댓글 작성시 통포인트 10통)

써포터즈 담소방 게시글 보기
5월17일-겨울 같은 4월, 여름 같은 5월
작성자 ksm18** 작성일 2018.05.17 01:36:44 조회수 118
이전글 저녁이 아니라 야식이네요
다음글 물이새요

5월17일-겨울 같은 4월, 여름 같은 5월



undefined

덥다.
어느덧 봄이 가고 여름이 바로 온 듯.


undefined

기상청 관측에 따르면
4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낮았던 반면
5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다.


겨울 같은 4월과 여름 같은 5월이다.
봄은 잠깐 들렀을 뿐.




undefined

‘사라진 봄’에 의류 업체들이 울상이다.
undefined
undefined

쌀쌀하다 금세 더운 날씨로 바뀌어 봄옷 매출이 급감해서다.



undefined

‘잠잠한 황사’에 공기청정기나 마스크 등
관련 업체도 한숨을 쉰다.

당사자 빼곤 모두 좋아할 일이니 내색도 못한다.


undefined

부스럭대다 말없이 가버린 듯했던 봄,
그래도 겨울이 곧바로 여름이 되랴.


undefined


길어진 초여름에 일찌감치 아이스크림을 입에 문 행인과
서울광장 분수 사이를 뛰어다니는 젖은 옷차림의 아이들 모습에서

나름대로 계절의 정취를 느껴보자.
?
?
?
?

담소나누기 (댓글 2건)

써포터즈 캘린더 써포터즈 캘린더 자세히 보기

11월써포터즈 캘린더

11월 써포터즈 일정